실시간뉴스
이인영 “본회의 불발은 4+1 공조 균열 때문... 이제는 합의 근접”
이인영 “본회의 불발은 4+1 공조 균열 때문... 이제는 합의 근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1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오는 16일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과 공수처 법 등 처리를 예고했다.

‘4+1 협의체’ 합의도 거의 근접하고 있다며 내일 본회의 전까지 단일안을 작성하고 상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15일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제 좌고우면하지 않고 전력질주할 시간이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며 "내일 본회의를 열어 거침없이 안건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4+1협의체’는 어제 오늘을 거치며 다시 합의점을 만들기 위해 근접하고 있다"며 "내일 본회의에서 선거법은 물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까지 최종 합의안과 단일안을 작성하고 상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이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본회의 불발에 대해 한국당 반발보다 ‘4+1 협의체’ 공조의 균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직하게 말하면 지난 13일 본회의가 불발된 주 원인은 한국당 반발보다 '4+1' 공조의 균열"이라며 "'4+1' 합의 다시 추진하고 본회의가 성립할 기본 동력을 다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모든 준비가 끝나간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이 이 시간에 동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민주당의 최저이익과 공존 가치가 훼손하지 않는 기존 합의 내용에 대해 제고할 것은 제고할 수 있는 열린 토론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