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총선-광주 광산을]노승일, 무소속 출마선언..."홀로 선거 운동 하겠다"
[총선-광주 광산을]노승일, 무소속 출마선언..."홀로 선거 운동 하겠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2.1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순실 저격수'로 이름을 알린 노승일 전 K 스포츠재단 부장이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다.

노씨는 17일 출마 선언문을 통해 "각자의 꿈을 이루게 도와주는 대한민국을 국민과 함께 만들고 싶다"며 내년 4·15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노 씨는 당적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노 씨는 "연고나 조직 없이 정당에 가입해 경선을 치른다는 것은 너무나 어려운 숙제"라며 "본선에서 유권자 평가를 받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팬"이라며 "당선된다면 민주당에 가입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정농단이 폭로되고 대한민국과 각 나라마다 붉게 타오른 촛불은 박근혜를 탄핵시키고 민주주의의 정의를 바로 세웠다"라며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꿈을 이루게 도와주는 대한민국을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노 씨는 "올해 초 짓던 집에 불이 나면서 옆집까지 피해를 봤다"라며 "옆집을 새로 지어주면서 선거자금은커녕 집 지을 돈조차 부족하다. 지난주 막내딸이 태어나면서 아내와 아이들이 처가에 머물고 있다. 홀로 선거 운동을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노 전 부장이 출마하는 광주 광산을은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역구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민형배 전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과 김성진 전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박시종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이 출마선언을 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