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여성청소년 1년치 생리대 지원... 연4회 택배 발송
성동구, 여성청소년 1년치 생리대 지원... 연4회 택배 발송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여성가족부나 서울시의 생리대 바우처 지원 사업의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청소년 34명에게 1년치 생리대를 지원한다.

유기농 생리대를 직접 만든 파우치와 응원 손편지를 함께 동봉해 연 4회 택배로 발송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성동구 자원봉사센터와 ‘역사울림성동’(舊. 소녀상지킴이)(회장 김미경)이 주관했다.

지난 16일 역사울림성동 회원들이 생리대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 청소년들을 위한 생리대 박스 34개를 포장하여 택배 배달했다
지난 16일 역사울림성동 회원들이 생리대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여성 청소년들을 위한 생리대 박스 34개를 포장하여 택배 배달했다

그 첫 발송은 지난 16일 성동구청 자원봉사센터실에서 역사울림성동 회원들이 박스마다 생리대와 파우치, 손수 쓴 손편지를 넣어 포장해 발송됐다.

성장기에 있는 여성 청소년 건강을 위한 유기농 생리대와 직접 만든 파우치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손편지도 넣어 예민한 시기의 청소년들의 마음도 살폈다.

한편 ‘역사울림성동’은 지난 2017년 왕십리광장에 세워진 소녀상을 지키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된 단체다.

성동구 관내 400여명의 청소년과 학부모가 함께 하는 단체로 그동안 우리 역사 바로 알리기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해 왔다.

올해는 우리 주변의 소녀들에게도 도움을 주고자 성동구 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저소득 여성청소년들에게 유기농 생리대를 지원하는 ‘마더굿즈’ 사업을 시작했다.

역사울림성동 김미경 회장은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 저가의 위생용품을 장기간 사용하면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에 좋지 않다”며 “앞으로도 성동구의 더 많은 여성 청소년들에게 마더굿즈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기금 마련 활동 등을 더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돌봄이 필요한 청소년들이 지역사회의 관심으로 더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