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회의원도 1가구 1주택 원칙”... 이인영 “내년 총선 후보자에 적용" 요청
“국회의원도 1가구 1주택 원칙”... 이인영 “내년 총선 후보자에 적용" 요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12.16 부동산 안정화 대책 발표 이후 청와대가 비서관 급 고위 공직자의 1가구 1주택 원칙을 권고하고 나선 가운데 국회의원도 이 원칙을 적용하자는 주장이 나와 이목이 쏠린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부동산 가격 안정정책 동참 차원에서 국회의원들도 ‘1가구 1주택’ 원칙을 적용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그 시작은 내년 총선 후보자부터 적용하자고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원내대표는 “전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위공직자 1가구 1주택 선언'을 했다”며 “100가지 제도보다 고위공직자의 솔선수범이 100배 천배 위력적”이라며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 정치인부터 집을 재산 증식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과 실천이 필요하다”며 “다가오는 총선이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 우리 당이 먼저 솔선수범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당 최고위원회에 총선에 출마하는 모든 민주당 후보자들이 집을 재산증식으로 수단 삼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거주목적 외에 주택 처분을 생각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공식 제안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우리당의 모든 선출직 후보자에게도 이런 서약이 확산되길 바란다"며 "청와대와 정부에서 시작된 1가구1주택 선언이 우리당과 경제·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