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관내 영세 의료제조업체 '환경개선'... "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
성동구, 관내 영세 의료제조업체 '환경개선'... "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2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역 내 영세하고 노후 된 의류제조업체 작업장 환경개선에 발벗고 나섰다.

환풍기 교체와 노후 배선 정리 등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한 것으로 총 23개 업체에 최대 900만원까지 지원했다.

지하에 위치한 업체에 환풍기와 LED조명를 설치하여 작업환경 개선이 이루어진 모습
지하에 위치한 업체에 환풍기와 LED조명를 설치하여 작업환경 개선이 이루어진 모습

구는 지난 8월 ‘2019년 서울형 의류제조업체 클린사업장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시비 1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더해 구는 구비 3000만원을 마련해 총 1억3000만원의 예산으로 지역 내 열악한 환경의 영세 의류제조업체 작업장의 환경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지원 대상 업체는 성동구 내 사업장등록 업체 중 상시근로자가 10인 미만인 소공인 업체다.

이 가운데 분진, 조도, 소음, 안전 등 평가기준 이하인 업체와 지하 또는 반지하 작업장으로 환기가 어려워 곰팡이 등 유해물질에 상시 노출되는 업체, 현 사업장에서 업력이 오래된 업체 순으로 선정했다.

업체선정을 위해 서류심사와 작업장 시설의 노후화 정도 등을 확인하는 2회에 걸친 현장 실태조사도 병행했다.

지원사항은 △대기질 개선을 위한 흡입기, 환풍기 교체, 공기청정기 지원 △전기·조명 개선을 위한 누전차단기, 노후배선 정리, LED 조명 교체 △실내안전을 위한 화재감지기, 소화기, 보일러, 냉·난방기 교체 등이다. 사업비는 업체별 최대 900만원(자부담 10%)까지 지원했다

특히 구는 별도 5000만원의 예산도 추가로 확보해 환풍기 145개, 소화기 860개, 디자인 간판 200개를 제작해 봉제 영세업자들에게 지급하기도 했다.

보일러와 전기배선 공사 지원을 받은 유민사의 김대지 대표는 “우리같이 영세한 업체들은 시설개선을 쉽게 하기 힘든데 이번에 구청에서 도와주셔서 조금 더 안전한 환경에서 직원들이 근무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고 인사를 전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영세한 의류제조업체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작업하며 생산 경쟁력을 향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이러한 업체들이 지역 내에 건실한 경제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