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백복인 KT&G 사장,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과 소통 강화 나서
백복인 KT&G 사장,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과 소통 강화 나서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9.12.2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KT&G는 백복인 사장이 2030 젊은 세대의 가치관을 이해하고 이를 경영 활동에 반영하기 위해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로 구성된 ‘상상실현위원회’를 조직하고 사업 아이디어와 기업문화 등을 주제로 소통에 나서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KT&G에 따르면 ‘상상실현위원회’는 지난 2015년 백복인 사장이 취임하면서 ‘소통공감’의 경영철학을 실행하기 위해 만든 조직이다. 이 조직은 직원들이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의견을 모아 CEO에게 직접 제언하고 개선하는 하의상달형 소통 방식으로 운영된다.

워라밸 활성화를 위한 안건을 비롯해 기업문화 구축과 프로세스 혁신, 수익구조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제안한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생애주기별 가족 케어 프로그램인 ‘가화만사성’으로, 직원 자녀들의 입학 축하부터 부모님을 위한 리마인드 웨딩까지 단계별 가족 친화 복지제도를 운영한다.

올해 3월 출범한 상상실현위원회 5기는 본사·영업·제조 등 각 분야에서 선발된 10명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올해 7월 사내 세대별 인식 차이를 조사하고 소통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이어 이달 19일에는 백복인 사장을 만나 최신 트렌드에 발맞춘 사업 아이디어와 업무·자원 효율화, 사회적 책임 활동, 조직문화 혁신 방안 등을 보고했다. 백 사장은 이들의 제안에 대해 실무부서와 검토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백 사장은 “사내 소통 활성화를 통한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은 기업경쟁력의 원천”이라며 “향후에도 모든 구성원이 한 방향을 바라보며 회사 발전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세대간·계층간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