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인영, “선거법 단호 처리... 늦어도 내일 본회의 요청”
이인영, “선거법 단호 처리... 늦어도 내일 본회의 요청”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26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선거법 개정안이 필리버스터 종료로 표결 처리만을 남겨 두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늦어도 내일 본회의를 열고 처리할 예정이라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제 선거법 토론은 끝났다”며 “오늘부터 임시국회가 다시 시작됐고 조만간 본회의가 소집되면 단호하게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관련 법안,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그는 “체력이 이미 한계를 넘어선 문희상 국회의장과 주승용 부의장의 체력이 회복되는 대로 늦어도 내일까지는 본회의를 소집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소집 요구로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국회가 열리지만 지난 23일부터 지속된 필리버스터로 피로가 누적된 데다 전략 정비 차원에서 오늘은 잠시 숨고르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비례한국당’이라는 카드를 들이대고 있는 한국당을 압박하고 마지막 동참을 촉구한다는 전략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이제 한국당이 동참할 차례다. 모두가 승자가 될 수 있는 정치개혁 기회에서 또 하나의 승자가 한국당이 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친 김에 한국당에 모든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청한다"며 "쟁점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는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국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 철회는 마땅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본회의는 원칙적으로 의장과 의논을 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의장단의 건강이나 체력 상태를 봐야 하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고려가 첫 번째로 있을 것 같다"고 내일 표결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