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하현회 LGU+ 부회장 “고객 감성까지 케어하는 기술 확보가 곧 경쟁력”
하현회 LGU+ 부회장 “고객 감성까지 케어하는 기술 확보가 곧 경쟁력”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0.01.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CES 2020을 찾아 초 저지연, 초 연결의 5G 네트워크와 AI(인공지능), AR(증강현실), Autonomous mobility(자율이동)의 융합에서 이통사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하 부회장은 7일(현지시간) LG전자 부스를 시작으로 삼성전자, 파나소닉, 구글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AI기반 통합 솔루션 기술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구했다.

가장 먼저 방문한 LG전자 부스에서는 AI기반의 안내와 서빙 로봇, 조리와 바리스타 로봇,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등 공공장소에서의 맞춤형 AI 서비스에 관심을 보이며 AI를 기반으로 연동되는 홈 가전기기와 모빌리티 등 확장성에 대해 살폈다.

하 부회장은 "AI기반의 가전기기, 모빌리티 등이 고객의 일상을 크게 바꾸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더 나아가 고객의 감성까지 케어할 수 있는 기술의 확보가 곧 경쟁력으로 직결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글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구글 어시스턴트(음성비서)를 주축으로 가정과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끊김없이 연동되는 스마트홈 라이프(helpful home)를 체험했다.

이어 모빌아이(인텔)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CES 2020의 메인 키워드인 Autonomous mobility(자율이동) 전시업체를 찾아 기술 및 서비스 현황, 플랫폼 등을 직접 체험했다.

8일(현지시간)에는 지난해 국내 독점으로 도입한 Nreal사의 AR글래스 분야의 '100인치 대화면 시청', '360도 AR콘텐츠'와 모델이 착용한 가방이나 옷을 직접보고 구매할 수 있는 'AR쇼핑', 'AR게임' 등을 살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