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은아, 이제야 밝힌다 "A여배우 지능적으로 텃세"
고은아, 이제야 밝힌다 "A여배우 지능적으로 텃세"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0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고은아가 작품 촬영 현장에서 겪은 A여배우의 텃세를 폭로했다.

고은아는 지난 8일 친동생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 싸움"이라는 제목으로 연예계 텃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고은아는 "제가 겪었던 것들을 이야기 하겠다"며 "한 영화를 통해 큰 역활을 맡았고 스태프들과 잘 지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미르 유튜브 채널

 

고은아는 "어느 날부터 스태프들이 나를 만나면 아래위로 훑어보고 다 피했다"며 "하루 이틀이면 상관 없는데 길어지니까 마음 속에 응어리가 지고 상처를 받아서 한 스태프에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스태프가 저에게 '모르겠냐'고 묻더라. 내가 배우와 스태프들 뒷담화를 한다고 하더라. A여배우가 이간질을 한 거다"라며 "지능적으로 처음에는 배우들에게 먼저 얘기를 하고 그 다음에 배우들이 스태프에게 얘기를 하니까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은 거다. 정말 억울했다"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당시 내가 분위기 메이커였다. 다른 여배우 분들은 다들 얌전하고 우아하다보니 본인이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서 시샘을 한 것 같다"며 "그로 인해 마음 안좋게 작품을 끝냈던 기억이 있고, 그 배우하고는 작품을 하지 않는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미르는 "연예계에서는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 내가 그 위치가 되었을 때 안 하는 방법 뿐"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