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 ‘이동준 극장골’ 중국 만리장성 격파..골 결정력은 숙제
한국, ‘이동준 극장골’ 중국 만리장성 격파..골 결정력은 숙제
  • 강우혁 기자
  • 승인 2020.01.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동준의 ‘극장골’에 힘입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향한 첫걸음을 무사히 내디뎠다.

한국은 9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중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1-0으로 신승했다.

이번 대회에는 4장의 올림픽 티켓이 걸려있다.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면 상위 3위까지만 올림픽에 진출할 수 있다.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셈이다.

사진 = AFC
사진 = AFC

이날 경기의 히어로는 후반 교체 투입된 이동준이었다. 이동준은 0-0으로 경기가 끝나기 직전인 후반 추가시간 48분 왼발로 중국의 골망을 흔들며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이동준의 극장골로 승리를 챙긴 한국은 이란, 우즈베키스탄, 중국이 속한 이른바 ‘죽음의 조’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얻으며 조 1위에 안착했다. 앞서 치러진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은 1-1로 비겼다.

비록 극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한국은 C조 최약체로 꼽히는 중국을 상대로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내며 많은 아쉬움과 숙제를 남겼다.

강호이자 숙적인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또 다시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낸다면 올림픽 본선 진출에도 먹구름이 낄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한편, 한국은 오는 12일 이란과 2차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