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내 집 같은 화장실 ‘그린화장실’ 추진
중구, 내 집 같은 화장실 ‘그린화장실’ 추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1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공중화장실은 위생적이지 못하다는 편견을 깨고 대한 내 집 같은 화장실로 바꾸기 위한 ‘그린화장실’ 조성을 추진한다.

그 첫 ‘그린화장실’로 구는 다산어린이공원 화장실을 깔끔하고 위생적인 공간으로 리모델링했다.

다산 어린이 공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할것 없이 마을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쉼터다.

중구가 위생적이지 못하다는 편견을 깨고 내 집 같은 화장실 만들기에 나선다
중구가 위생적이지 못하다는 편견을 깨고 내 집 같은 화장실 만들기에 나선다

공원내 화장실은 개방화장실로 지역주민들뿐 아니라 행인들의 사용빈도도 높은 편이어서 관리를 조금이라도 소홀히 하면 금세 지저분해지기 일쑤다.

먼저 구는 55㎡ 규모의 내부공간에 조도를 높이고, 원목느낌의 재료를 사용해 밝은 이미지를 연출했다.

또한 지난해 1월부터 동정부과를 신설하면서 구청업무였던 공원과 화장실 관리를 동주민센터로 이관했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수렴해 발빠른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취지다. 리모델링한 다산어린이공원도 신당5동 주민센터가 맡아 관리하게 된다.

신당5동 주민센터는 다산어린이공원을 근거리에서 지속적으로 점검·관리하고 주민협의체인 공원관리단을 운영해 주민들과 함께 쾌적한 동네환경을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구는 그린화장실 1호인 다산어린이공원을 시작으로 2, 3호점을 추진하기 위해 검토중이며 계속해서 늘려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