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 후반기 국정 운영 방향 제시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 후반기 국정 운영 방향 제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각본 없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 방향을 제시한다.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는 200여명의 내·외신 출입기자들이 자리해 90여분간 정치, 사회, 외교, 안보, 민생경제 등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어질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사진=뉴시스)

질의응답은 지난해와 같은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 방식으로 진행된다.

역시 미리 정해진 순서나 내용 없이 현장에서 기자가 질문을 하면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명하고 답변한다.

고민정 대변인이 보조 진행자 역할을 맡아 과도한 시간 초과 상황 등을 대비하 예정이다.

질의응답 분야는 ▲정치·사회 ▲외교·안보 ▲민생경제 등 크게 3가지 카테고리로 나뉘어 각각의 카테고리별 20~25분씩의 시간이 배분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최근 경직된 남북관계 회복과 경제 문제 등에 집중될 것이 예상되며 문 대통령도 '확실한 변화' 비전을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근 검찰 고위급 인사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을 둘러싼 청와대·법무부와 검찰 사이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만큼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도 나올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가 기자들의 질문에서 언급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