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준일 "1집 재발매 동의한 적 없어, 미리 막지 못해 죄송"
양준일 "1집 재발매 동의한 적 없어, 미리 막지 못해 죄송"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양준일이 자신의 정규 1집 앨범 재발매 관련해 동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양준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7일에 새로 나온다는 저의 1집 앨범은 제가 동의한 적 없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된 사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해를 풀 수 있는 시간을 주세요. 제가 여러분께 약속했던 앨범이 아닙니다.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롯데홈쇼핑

 

앞서 지난 1991년 발매된 '겨울 나그네'에는 양준일이 화제가 되면서 재조명된 '리베카'가 실렸다.

그런데 최근 이 앨범에 참여한 작곡가는 양준일과 상의없이 앨범 재발매 계획을 세웠고 이미 주요 온라인 음반 사이트에는 '겨울 나그네' CD와 LP 재발매 소식이 공지, 예약 판매를 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양준일은 지난달 31일 팬미팅을 통해 "책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 곡들을 재편곡, 재녹음해서 다시 앨범으로도 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양준일은 1991년 '리베카'로 데뷔해 '가나다라마바사', 'Dance with me 아가씨' 등을 이듬해까지 발매 한 후 갑작스럽게 종적을 감췄다. 이후 지난해 종합편성채널 JTBC ‘슈가맨3’에 출연한 후 화제를 모으며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