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수 안도 해상서 60대 어민 실종 "조업 중 바다에 빠진 듯"
여수 안도 해상서 60대 어민 실종 "조업 중 바다에 빠진 듯"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14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전남 여수시 남면 안도 해상에서 60대 어민이 실종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께 안도리 초삼도 북방 500m 앞 해상에서 가두리양식선 H 호(2.99t) 선내에 아무도 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해상 표류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은 헬기 1대와 경비정 1척,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및 민간선박 등 총 17척을 동원해 사고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또한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운영 중인 수치 조류 도를 활용한 표류 예측시스템을 가동해 해역을 수색하고 여수경찰서, 소방당국, 육군 95연대 등에도 협조를 요청해 해안가를 중심으로 육상 수색을 함께 하고있다.

이 배를 타고 있던 60대 선장 A 씨는 14일 오전 11시께 조업 차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경은 A 씨 가족의 진술과 선박 내 그물이 없는 점 등 A 씨가 조업 중 바다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일단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보고 되도록 빨리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