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모든 수단 동원 ‘생계 곤란자’ 직접 발굴
노원구, 모든 수단 동원 ‘생계 곤란자’ 직접 발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올해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생계 곤란 등 위기 가정을 찾는데 직접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실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정의 대부분은 복지 서비스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모르거나, 알아도 주저하는 사례가 많아 구가 직접 발굴해 지원하겠다는 설명이다.

이에 전단지 배부는 물론 동 주민센터 직원, 복지플레너, 돌봄SOS센터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예정이다.

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복지서비스는 본인이 직접 신청하지 않으면 각종 지원이나 혜택을 받기가 어렵다.

이에 구는 먼저 지난 12월부터 ‘동주민센터가 찾아 가겠습니다’ 라는 전단지 16만부를 제작해 지역 내 아파트와 주택의 우편함에 직접 투입했다.

지원내용도 꼼꼼히 나열해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이 신청방법을 몰라서 지원 못받는 일이 없도록 배려했다.

지원이 가능한 대상은 ▲ 주 소득자의 실직과 사업실패 등으로 생계가 곤란하거나 ▲ 공공요금(전기, 수도) 체납 ▲ 쪽방이나 고시원, 여인숙 등에 거주하는 주거 취약 가구 ▲ 그 밖의 사유로 도움이 필요하다 생각되는 구민 누구나가 해당된다.

이는 당사자 뿐만 아니라 위기가정을 알거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주위에서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전화나 방문신청도 가능하다.

특히 구는 신청 접수되면 지원 판단 유무 확인 후 72시간 내에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신속하게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원 내용은 기초생활보장제도와 긴급지원을 통해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지원이다. 또한 집수리와 이웃돕기, 후원 물품지원이 필요한 때는 민간자원과 연계하고 돌봄 SOS센터를 통한 돌봄과 법률, 금융자문 등의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향후 복합적인 문제가 발견될 때는 구청 복지정책과와 동주민센터에서 해당 가정을 통합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구는 위기 가정 발굴을 위해 ‘우리 동네 주무관’ 제도도 적극 활용한다.

우리동네 주무관 제도는 동주민센터 전 직원이 매월 담당구역을 주 1회 이상 돌면서 주민들의 불편사항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지난 한 해만 1747명의 위기가정을 찾아내 지원했다.

또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168명의 ‘복지 플래너’도 적극 활용한다. 이들은 빈곤위기 가정에 대한 복지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며 지난해에는 약 2만2616명을 상담한 바 있다.

돌봄SOS센터 사업도 함께 병행한다. 지난 해 7월부터 구에 시범사업으로 설치된 이 센터는 긴급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는 갑작스런 질병이나 사고로 긴급한 상황이 발생한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 주민 923가구에 이동지원, 안부확인, 식사지원 등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그물망 같은 촘촘함 관심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공공서비스 접근성을 강화해 따뜻한 동네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