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내서 中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질병에 뚫린 대한민국 '주의'
국내서 中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질병에 뚫린 대한민국 '주의'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20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 중국 '우한 폐렴'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거주하다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 A 씨(35)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감영된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고열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이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에 질본 관계자는 "A 씨가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고, 국내에서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환자 A 씨는 중국 우한시 거주자로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감기 진단을 받았으나, 이번 폐렴 확산이 이뤄진 것으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비롯해 우한시 전통시장을 방문한 이력은 없었으며 야생동물과 접촉하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A 씨와 우한시에서 함께 입국한 동행자는 5명이며, 질본 관계자는 "이들은 현재까지 증상이 없어 따로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고, 이들은 춘절을 맞이해 우리나라와 일본을 여행하기 위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질본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A 씨가 탑승한 중국 남방항공의 항공기에는 통상 180여명이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본 관계자는 "확진환자에 대해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신종 폐렴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변종 바이러스 출연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불안감도 커지고 있으며, 김 교수는 "신종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처음에는 낯설기 때문에 초기에는 심한 중증 폐렴으로 오지만 바이러스가 변이하며 인간에 적응하게 되면 전파력이 올라가게 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