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가세연, 김건모 이어 장지연 사생활 폭로 "남자관계 유명해"
가세연, 김건모 이어 장지연 사생활 폭로 "남자관계 유명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22 0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김건모 아내 장지연의 사생활을 폭로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텐아시아에 따르면 유튜브 가세연 측은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김용호 전 기자가 장지연을 연상하게 만드는 발언을 했다.

김용호는 "예전에 배우 이병헌과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며 "심지어 외국에서 이병헌이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라고 밝혔다.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이어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온다"며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 보니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라고 전했다.

김용호는 "그 친구가 이병헌을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더라"고 하며 가세연 대표인 김세의 전 MBC 기자는 강연회에 참석한 청중에게 "보안 유지가 필요하다"며 해당 내용에 대해 입단속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12월 가세연은 김건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 직원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건모는 최근 경찰에 출석해 피해 여성이 지목한 사건 당일(2016년 8월) 논현동의 술집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매니저와 술만 마셨을 뿐 여성과 단둘이 있었던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

한편 김건모 장지연은 이미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오는 5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