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내의 맛' 진화, 육아 스트레스 함소원 잔소리에 가출
'아내의 맛' 진화, 육아 스트레스 함소원 잔소리에 가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22 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육아로 인한 부부싸움이 벌어졌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중국 시아버지의 환갑잔치를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함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와 말다툼을 하던 중 화가난 채로 출근했고 진화는 홀로 남겨진 채 독박 육아를 시작했다.

 

사진출처=TV조선 '아내의 맛'
사진출처=TV조선 '아내의 맛'

 

퇴근 후 귀가한 함소원은 더러워진 거실을 보며 "애가 벌써 두 살인데 대변도 처리 못 하냐"며 "잘못하면 애가 아플 수도 있다"고 화를 냈다.

진화는 "당신이 하면 되지 않냐. 말만 하지 말고 직접 해라. 손 내버려두고 뭐하냐"고 대꾸했다.

이에 함소원은 "출장 갔을 때 누가 애를 봤냐"며 "칭저우 가서 며느리 노릇 다 했다. 이것 하나 못 도와주냐"며 "요즘 내 인생 왜 이러냐"고 혼잣말을 하며 화를 냈다.

이를 들은 진화는 속이 상한 듯 휴지를 팽개치며 옷을 집어들고 또 다시 가출을 감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