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해찬, 이낙연 ‘종로출마’ 공식 제안... “일단 긍정적”
이해찬, 이낙연 ‘종로출마’ 공식 제안... “일단 긍정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결국 정치 1번지종로 지역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민주당의 총선 사령탑인 상임 선대위원장까지도 맡게 될 전망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대표가 이 전 총리와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공식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가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지역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 (사진=뉴시스)
이해찬 대표가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지역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 (사진=뉴시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전 총리의 반응은 일단 긍정적이었다""확답은 오늘 제안받은 것이라 빠른 시일 내에 답하리라 생각된다. 늦어도 내일 정도까지는 입장을 전달해오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보기에는 이 전 총리께서 매우 긍정적으로 검토하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총리가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면 민주당은 이 대표와 함께 이 전 총리의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로 본격 총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홍 수석대변인은 "선대위 구성이 빠르면 설 이후에 바로 진행될 것 같은데 가장 중요한 직책이 상임 선대위원장"이라며 "당연직인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공동으로 하면서 '투톱 체제'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직책이라 오늘 제일 먼저 제안했고 설 이후에는 주요 기구를 가급적 빠른 시일 내 발표하면서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편 종로 출마 권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 전 총리는) 현재 유력한 당의 대선 후보 중 한 분이시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할 때 당에서는 상대 후보가 누구인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 전 총리를 종로에 출마시키는 게 좋겠다는 게 이 대표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 전 총리 역시도 종로 출마의 뜻을 비친 바 있지만 일각에서는 선대위원장을 맡게 되면 지역구 출마 보다는 비례대표로 당의 총선 승리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대두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