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학범호, 난적 호주에 2-0 완승..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금자탑
김학범호, 난적 호주에 2-0 완승..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금자탑
  • 강우혁 기자
  • 승인 2020.01.2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김학범호가 난적 호주에 완승을 거두고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사진 = AFC
사진 = AFC

결승전에 진출한 한국은 결승 결과에 상관없이 이번 대회에서 3개 팀에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하면서 도쿄행 열차에 탑승하게 됐다.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7회 연속의 이탈리아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이 부문 세계 최고 기록을 세웠다.

결승전은 오는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치르며, 결승전을 승리로 거둘 경우 2013년 대회가 시작된 이후 첫 정상에 오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