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희상 아들 문석규, 총선 출마 포기 "미련없이 접는다"
문희상 아들 문석규, 총선 출마 포기 "미련없이 접는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1.23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회의원 세습논란' 논란에 올랐던 문희상(75) 국희의장의 아들 문석균(49)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23일 문 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앞서 문 부위원장은 문희상 의장이 6선을 한 의정부갑에 출마하기 위해 '북 콘서트'를 개최하고 예비후보 등록을 하는 등 4.15 총선을 한 활동을 펼쳐왔으나, 아버지의 지역구에서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후 세습 시비에 휘말렸다.

이에 논란이 확산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의정부갑 지역을 전략공천 대상지에 포함시키면서도 경선지역으로 다시 돌릴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 문 부위원장의 공천 여부가 지역 정가의 최대 관심사로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출마로 인해 당 전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등 다양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면 돌파를 하겠다는 의지를 가졌던 본인으로서는 어려운 선택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당 내부 인사들조차도 문 부위원장에 대한 공천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계속 제기하자, 국민과의 공감, 출마로 인한 당내 총선 영향 등에 대한 여러가지 부담이 작용해 결국 출마 포기를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