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교부 "우한 체류 국민 중 확진자 의심환자 없어"
외교부 "우한 체류 국민 중 확진자 의심환자 없어"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1.24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중국 우한에 거주 중인 우리 국민 중에는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의심되는 환자나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24일 강경화 장관 주재로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열어 현지 체류 우리 국민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약 500명 중 감염증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출처=외교부
사진출처=외교부

 

외교부는 "중국 현지 당국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중국 체류 우리 국민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의 사실상 우한시 봉쇄로 현지 체류 우리 국민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안전 확보 방안을 점검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