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네팔, 실종 교사 수색 24시간째 중단 '기상 악화'
네팔, 실종 교사 수색 24시간째 중단 '기상 악화'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24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수색하는 작업이 24시간째 중지된 상태로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현지시간 23일 오후 2시30분(우리시간 오후 5시45분)께 잠정 중지된 수색 작업은 기상과 수색 환경 악화에 따라 24일 오후 6시 현재까지도 중단되 상태이다.

정부는 17일 사고 발생 후 21일 군 수색대를 사고지점에 투입하고 KT 구조센터 무인기(드론)로 수색했지만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군 수색대 9명은 이날 오후 1시15분(우리시간 4시30분)께 전원 인근 포카라로 복귀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주민수색대는 23일 사고현장에서 원 거주지로 복귀한 뒤 각자 거주지에서 대기하고 있으며,  KT드론운영팀은 23일 사고현장에서 포카라로 복귀해 장비를 정비하고 있으며, 정부는 기상 상황 호전 등 수색 여건 개선 시 네팔 당국과 수색 작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교육부와 충남교육청, 네팔 관계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를 위해 네팔을 방문했던 교사 9명은 수업이 없는 주말을 활용해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현지시간)께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에 나섰다가, 먼저 출발한 4명은 해발 3230m 지점을 지나던 중 산사태로 실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