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 결정, 씨네타운 이번 주가 마지막"
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 결정, 씨네타운 이번 주가 마지막"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2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SBS 박선영 아나운서가 '씨네타운' 마지막 방송을 알렸다.

28일 박선영은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을 통해 "시간이 너무 잘 간다. 1월의 마지막 주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선영은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했는데 이번 주는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한 주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

 

이어 "이미 알고 계신 것처럼 퇴사가 결정됐다. 그래서 오는 일요일까지만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게 됐다. 제 입으로 먼저 말씀드리지 못해 속상하고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한편 박선영 아나운서는 2월 2일 방송을 끝으로 '씨네타운'을 떠나며 후임으로는 장예원 아나운서가 발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