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손학규 만나 해고(?) 통보... 손학규 “받아들일 수 없다"
안철수, 손학규 만나 해고(?) 통보... 손학규 “받아들일 수 없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2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지난 27일 안철수 전 대표와 회동을 가졌지만 안 전 대표와의 동맹이 어려워 보인다.

안 전 대표는 당의 어려움 극복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 전환과 손 대표의 재신임, 조기 지도부 교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제안을 모두 거부했다. 손 대표는 마치 개인 회사 오너가 CEO에 해고 통보하듯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그동안 유승민계 의원 등이 저를 내쫓으려고 한 얘기와 똑같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27일 회동을 가진 가운데 안 전 의원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27일 회동을 가진 가운데 안 전 의원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28일 오후 손 대표는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의 회동이 최우통첩이 될 지는 상상도 못했다며 전날 안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안 대표가 설 연휴가 끝나기 전 만나보고 싶다고 해서 27일에 보자고 했고 안 대표는 시간을 정해주시면 당 대표실로 찾아뵙겠다는 문자를 보냈다""이에 대해 저는 '당 대표실에서 만나면 언론도 오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서 조용하고 깊이 있는 얘기는 어려울텐데 괜찮겠느냐'고 물었더니 '대표님을 찾아뵙는 것인데 당 대표실로 가는 게 맞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대표는 그러나 (안 전 대표가) 많은 기자, 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인 통보, 소위 '최후통첩'이 될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이번 회동을 제안한 것은 공개적으로 자신을 당 대표에서 물러나라고 통보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손 대표에 따르면 비공개 회의에서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에게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었으며 이에 안 대표는 비대위 구성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에 손 대표가 비대위를 누구에게 맡길 것이냐고 묻자 '제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전당원 투표제와 전당대회 재신임 투표 등을 거론하고 지도부 교체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손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현 지도부 역시도 모두 교체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이와 관련해 손 대표가 입장을 밝히려고 하자 안 전 대표는 생각해보고 내일 의원들과 오찬 전까지 답해달라며 일방적으로 자리에서 일어났다고도 토로했다.

손 대표는 마음 속으로 상당히 당황했다안 전 대표에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대표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