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우한폐렴 비상’ 방역체계 돌입
성동구, ‘우한폐렴 비상’ 방역체계 돌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비상이 걸린 가운데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도 지역 감염을 막겠다며 비상 방역체계에 즉시 돌입했다.

구는 이미 지난 2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운영 중에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긴급 재난대책 회의를 열고 한양대학교 병원을 방문 해 긴급 비상방역체계 점검에 나섰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긴급 재난대책 회의를 열고 한양대학교 병원을 방문 해 긴급 비상방역체계 점검에 나섰다.

특히 보건소 별관 1층에는 음압시설이 구비된 선별진료소를 가동했으며 긴급 진료 및 검체 채취 등도 진행하며 의심환자 발생 상황에 긴급 대비하고 있다.

정원오 구청장도 구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비상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보건소와 권역응급의료센터인 한양대병원에도 직접 방문해 긴급방역대책 체제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유기적인 협조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차단과 확산방지를 위해 구와 의료기관, 주민들 간의 유기적인 협력과 선제적인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총력을 동원해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구청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는 손 씻기, 기침예절,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하는 주민은 가금류 등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현지 시장 및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며 중국 유행지역에서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신고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