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문수, ‘자유통일당’ 31일 창당... “이승만ㆍ박정희 정신 계승”
김문수, ‘자유통일당’ 31일 창당... “이승만ㆍ박정희 정신 계승”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1.2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오는 31일 오후 2시 경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자유통일당을 창당한다고 29일 밝혔다.

김 전 지사의 이번 신당 창당은 현재 한국당이 새로운보수당과 추진 중인 보수통합에 반대해 전광훈 목사와 태극기 세력 등의 시민단체들과 힘을 모은 것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오는 31일 자유통일당을 창당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오는 31일 자유통일당을 창당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 전 지사 측은 "한국당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사이 통합 논의에 반대해 그간 새로운 정당 설립을 모색해 왔다"광화문 애국세력과 1600여개 자유우파 시민단체가 하나로 결집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전광훈 목사는 목회자인 관계로 뒤에서 후원만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신당 자유통일당은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직자는 “‘자유통일당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건국정신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애국정신을 계승해 자유민주주의로 한반도를 통일한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통일당은 현재 5개 시도당이 이미 창당을 마쳤으며 이번 창당대회 이후 예비선거 운동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당 대표엔 김 전 지사가 추대됐다.

당 관계자는 정당등록이 완료되는 대로 국회의원 입후보자 공모를 실시해 전 지역구 후보를 공천할 예정이다늦어도 다음달 말까지는 비례대표 후보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