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상수-김민희 '도망친여자'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홍상수-김민희 '도망친여자'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29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7번째 합작을 발표했다.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함께 작업한 신작 '도망친 여자'(The Woman Who Ra)가 다음 달 열리는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베를린영화제는 지난 28일(현지시각)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를 포함한 18개 경쟁 부문 진출작을 발표했다. 

 

사진출처=베를린영화제 제공
사진출처=베를린영화제 제공

 

이번 작품은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이자 두 사람이 7번째로 협업한 작품이며, 그동안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 자주 모습을 드러낸 송선미, 서영화 등 배우들도 출연했다.

카를로 차트리안 베를린 영화제 예술감독은 "홍상수는 이번이 세 번째 경쟁 부문 진출"이라며 "김민희가 여전히 감독의 뮤즈로 이 영화에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홍 감독은 데뷔작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로 1997년 베를린 영화제 포럼 부문에 초청받았으며, 2017년에는 김민희가 주연한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경쟁 부문에 진출해 여우주연상을 받고, 이듬해에는 '풀잎들'이 독립영화와 실험적 성격의 영화를 소개하는 포럼 부문에 초청받은 바 있다.

한편, 올해 베를린 영화제는 오는 2월 20일부터 3월 1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