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안군 , 6번째 확진자 접촉한 딸 어린이집 교사 "자가격리 조치"
태안군 , 6번째 확진자 접촉한 딸 어린이집 교사 "자가격리 조치"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1.3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6번째 확진자가 설 연휴 밀접하게 접촉한 딸이 충남 태안군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됐다.

태안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최초 2차 감염자인 56세 남성(6번째 확진자)이 설 연휴기간 자신의 딸과 사위와 밀접하게 접촉했다고 31일 밝혔다.

접촉자 중 딸은 태안군 소재 A 어린이집 교사로 설 연휴 직후인 28~30일 3일 동안 어린이집에 등원한 영ㆍ유아들과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에 해당 어린이집은 방역 작업을 거친 뒤 오늘(31일)부터 폐쇄 조치돼 휴원에 들어갔다.

해당 어린이집은 공지를 통해 “담임교사 1명이 신종코로나 확진자의 접촉자로 안내받아 바로 격리 귀가조치했다”며 “질병관리본부에 문의한 결과 해당 교사는 현재까지 증상이 없는 것으로 보아 감염 우려는 없을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영ㆍ유아는 하원시 손 소독을 하였으며 가정에 도착하는 대로 목욕을 시켜달라”며 “원에서는 전체 소독을 진행하고 향후 후속 조치에 대한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안군은 6번째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딸과 사위를 내달 10일까지 자가 격리 시키며 계속해서 하루 두 차례씩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감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