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당정청, 신종코로나 대책 회의 '경제적 피해 최소화' 입국금지 확대
당정청, 신종코로나 대책 회의 '경제적 피해 최소화' 입국금지 확대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04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오는 5일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과 경제적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확진자 증가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중국 후베이성 외에도 입국 금지 지역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0시를 기점으로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방역 조치를 확대했다.

협의회에 참석하는 당의원은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당내 코로나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상희 의원이 자리에 함께한다.

정부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이 참석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