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지하철역 30곳 ‘스마트 손소독기’ 설치
강남구, 지하철역 30곳 ‘스마트 손소독기’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5일 SRT수서역·도심공항터미널 및 지하철역 등 30곳에 ‘스마트 손소독기’ 총 32대를 설치한다.

‘스마트 손소독기’는 자동으로 소독제를 분사해 역사를 이용하는 개인위생 관리를 도와주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것이다.

스마트 손소독기 설치 사진
스마트 손소독기 설치 사진

구는 지난달 미세먼지 프리존을 개장한 청담역을 포함한 28개 지하철역을 비롯한 관내 주요 교통시설에 스마트 손소독기 32대를 순차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정순균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4개반 19개 부서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컨트롤 타워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관내 특정업소 상호가 담긴 ‘가짜뉴스’ 작성자 및 유포자를 수사 의뢰하기도 했다.

심인식 교통행정과장은 “강남은 우리나라에서 업무·상업지구가 가장 밀집돼있고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라며 “질병관리본부·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24시간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구민들께서는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