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하늬,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축하했다가 뭇매...무슨 일?
이하늬,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축하했다가 뭇매...무슨 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 팀의 아카데미 수상 축하파티에 참석한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하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하늬는“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출처=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이하늬 인스타그램

 

끝으로 이하늬는 "또 다른 한국 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 숙여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앞서 당시 LA 방문 중이었던 이하늬는 전날(10일)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것을 축하하며 “누가 보면 내가 상탄 줄. 그런데 정말 그만큼 기쁘다. 오늘 잠은 다 잤다”라며 ‘기생충’팀과의 축하파티에 참석한 인증샷을 게재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이 본인이 왜 좋아하냐며 불편한 심리를 드러냈고 결국 이하늬는 사과문을 올리며 문제가 된 사진들을 삭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