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콩서 훠궈 함께 먹은 일가족 10명 '신종 코로나' 집단감염
홍콩서 훠궈 함께 먹은 일가족 10명 '신종 코로나' 집단감염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홍콩에서 훠궈 요리를 먹은 일가족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현지시간) 지난달 훠궈 요리를 함께 먹고 감염된 일가족 10명을 포함해 총 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본토에서 온 친척 2명을 포함한 19명의 일가족이 모여 훠궈와 바비큐 등의 요리를 함께 나눠 먹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 가운데 감염된 일가족은 24세 남성을 비롯해 이 남성의 부모와 외할머니, 이모 2명, 사촌 3명 등이다.

본토에서 온 친척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다른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홍콩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는 발병 초기 단계에서 가벼운 감기 증상만 보이거나 증상이 아예 없을 수 있다”며 “신종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당분간 사회적 모임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중국 방문 이력을 이유로 현재 1193명을 의무 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