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컬투쇼' 홍현희 "제이슨이 실수로 핸드폰번호 읽어"
'컬투쇼' 홍현희 "제이슨이 실수로 핸드폰번호 읽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2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휴대전화 번호를 유출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12일 홍현희는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해 남편 제이쓴이 휴대번호를 유출했다고 말했다.

이날 홍현희는 제이슨의 실수로 홍현희의 번호가 유출된 것에 대해 "아침에 제가 제이슨 씨 라디오를 모니터링하는데 생방송에 익숙하지 않은 제이슨 씨가 실수로 제 번호를 현장에서 읽어버렸다"고 말했다.

 

사진출처=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출처=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이어 "뭔가 잘못된 줄 알았다. 갑자기 동시다발적으로 20통의 전화가 몰아치더라"고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에 한 청취자는 '제이쓴 같은 남자를 만나고 싶다. 어떻게 하면 그렇게 할 수 있느냐'고 묻자, 홍현희는 "인연이 있으면 만나지 않을까 한다. 저는 있는 그대로 저를 보여줬더니 만나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이쓴 씨에게 다음 생애에도 나를 만날 거냐 물었더니 '그냥 이번 생애를 충실히 살겠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현희는 본명 연제승으로 문자를 보낸 제이쓴을 확인하고 "항상 (라디오에) 문자를 열심히 주시니까 선물을 줬음 좋겠다"며 제이쓴이 싫어하는 해산물 맛집 쿠폰줬고, 홍현희는 "이렇게 되면 제 선물이 됐다. 감사하다"고 말해 폭소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