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교통비 절약 ‘알뜰교통카드’... 선착순 500명 지원
종로구, 교통비 절약 ‘알뜰교통카드’... 선착순 500명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주민 교통비 절감 및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광역알뜰교통카드 연계 마일리지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주민 50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국토교통부가 시행하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지원 사업은 일정횟수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도보, 자전거 이동거리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하는 제도이다.

교통비 절감은 물론이고 개인의 자발적 노력을 보상하여 대중교통 활성화를 유도, 경제·사회·환경적 편익을 증대시키는 효과가 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전국 참여자 1만239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한 사람당 월 평균 1만505원의 교통비를 절감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알뜰교통카드 사용 후 월 평균 대중교통 이용횟수도 10%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 됐다.

사용방법은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홈페이지에서 가입신청한 후 교통카드(신용/체크)를 발급받아 월 15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된다.

1회 최대 450원까지 마일리지가 적립되며 적립된 마일리지만큼 다음 달 교통비를 할인받을 수 있다.

종로구에는 지난해 10월1일 처음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 12월말 기준 총 218명의 주민이 알뜰교통카드 연계 마일리지 지원 혜택을 받고 있다.

향후 국토교통부는 저소득 청년층에 대한 추가 마일리지 지급,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무임승차(도시철도 등) 후 통합 환승할인 가능한 카드 개발 등이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교통행정과 또는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알뜰교통카드 도입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교통비 절감을 돕고 대중교통 활성화에도 기여하고자 한다”면서 “이뿐만 아니라 걷기와 자전거 이용 권장 등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명실상부 건강도시 종로 만들기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