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국민 염원 모아' 공식 출범 "문 정권, 폭주 막겠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국민 염원 모아' 공식 출범 "문 정권, 폭주 막겠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1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합친 미래통합당이 공식 출범했다

17일 미래통합당은 "국민들께서 미래통합당의 손을 잡아주시고 이끌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날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국민의 염원을 한데 모아 미래통합당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전 대변인은 "갈라졌던 마음을 모으고 갈들의 골을 메워 오로지 문재인 정권에서 무너진 자유, 민주, 공정, 법치를 되살리고, 국민과 함께 희망의 미래로 가기 위해 하나가 되어 첫 발을 떼었다"며 "미래통합당은 지난 시간 우리의 부족함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뼈를 깎는 쇄신의 길을 걷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총선은 내 삶과 가족의 미래, 우리 이웃의 일터와 희망이 달린 선거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느냐 못지키느냐의 선거"라며 "국민들께서 똘똘 뭉쳐 역사의 주역이 되어 무능, 부도덕, 위선 정권을 심판해 주시라"고 말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사무처 노동조합 역시 논평을 통해 "미래통합당은 모든 자유우파 정치세력들이 오로지 애국심과 구국의 충정으로, 대통합한 정당인만큼 저희 사무처 당직자들은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미래통합당의 총선 압승을 총력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노조는 "정당의 주요 기능 중 하나는 인재추천이다. 물론 당 바깥의 좋은 인재들을 영입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겠지만, 사무처당직자 같이 즉각 투입이 가능한 준비되고 검증된 당내 인재풀도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다시 한번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현직 사무처당직자들에 대해 우선 추천 등 특단의 관심을 기울여주실 것을 강력하게 건의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