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바른미래당 셀프제명, 8명 남아 '모두 거취 고민 중'
바른미래당 셀프제명, 8명 남아 '모두 거취 고민 중'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1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에서 안철수계 의원들을 포함한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셀프 제명'했다.

18일 바른미래당은 이날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5명과 김중로·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을 제명했으며, 이에 따라 의원들은 의원직을 유지한 채 당적을 옮길 수 있게 됐다.

이날 제명된 김중로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안철수계 의원들은 안 전 의원이 추진하는 국민의당에, 임재훈·최도자 의원은 민주통합당에 각각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맡았더 이동섭 의원은 의원총회가 끝나고 "오늘로 바른미래당 직분을 그만 둔다"며 "수많은 토론을 거쳐 제명이 됐지만, 마음이 착잡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바른미래당의 9명 의원들이 제명되면서 당적의 현역의원은 박주선·김동철·주승용·권은희 등 호남 지역구 의원 4명과 채이배·박선숙·박주현·장정숙 등 비례대표 의원 4명으로 8명 만이 남게 됐다.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비례대표 의원들을 단체로 이렇게 제명하는 것은 헌정사에 처음 있는 일이고, 이런 일을 스스로 해내야 한다는 것에 착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이 역사 속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비례대표 의원들도 21대 총선에서 최선을 다해 반대만 하는 정치를 타파하기 위해 노력하고 성공해 돌아오길 기대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주선 의원 역시 의총 모두발언에서 "이제 바른미래당은 산산조각이 났다. 흔적도 없게 될 위기에 처했다"며 "손 대표는 호남 통합 제안을 먼저하더니 호남 지역정당 통합은 구태라고 평가하며 합의서 인준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면 손 대표는 왜 호남통합을 먼저 주장했으며 인준을 하지 않을 거면 중간에 협상을 중단시키라고 했어야 맞지 않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