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한미군 사령관 "자금 모두 소진, 무급휴직 대비해야" 방위비 압박
주한미군 사령관 "자금 모두 소진, 무급휴직 대비해야" 방위비 압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18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주한미군 지휘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을 거듭 압박했다.  

18일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주한미군 사령부에서 최응식 전국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위원장과 만나 "할당된 자금은 3월31일에 고갈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다면 주한미군은 자금을 모두 소진하게 되어 잠정적인 무급 휴직을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주한미군 사령부 참모장 스티븐 윌리암스 소장 역시 "주한미군은 충실하고 헌신적인 한국인 직원들이 소중하다"며 "잠정적인 무급휴직은 주한미군과 한국인 직원들 모두에게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주한미군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일부로 참여하지는 않지만 협상 결과에 관심이 많고 신속하게 타결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달 29일 "방위금 분담금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추후 공백 상태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에게 2020년 4월1일부로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60일 전 사전 통보'를 오늘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