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략공천’ 서울 중구성동을 ‘재검토’... “후보들 상징적 측면 고려”
‘전략공천’ 서울 중구성동을 ‘재검토’... “후보들 상징적 측면 고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19일 오전 당사에서 회의를 갖고 전날 추가로 발표된 중구ㆍ성동구을 전략선거구 지정에 대해 재검토를 요청하며 전략공천관리위원회로 되돌려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후보들의 상징적인 측면에서 기회를 더 주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는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사진=뉴시스)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사진=뉴시스)

당 최고위가 중구성동을 지역을 전략지역이 아닌 경선지역으로 다시 검토해 볼 것을 요청하면서 다시 경선지역으로 바뀔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중구성동구을에는 故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순옥 전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외신대변인으로 활동한 이지수 변호사, 신종화 소상공인연구소소장,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등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중구성동을 재검토 요청에 대해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기존 후보자들을 포함해서 전략공관위가 추가 논의를 하도록 결정했다"며 "기존 후보들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지 않나 하는 검토가 있었고, 기존 후보들의 상징적인 측면에서 기회를 더 줄 필요가 있지 않느냐"고 전했다.

한편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내주 초 회의를 갖고 남은 전략공천 지역들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