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성동구, 가용인력 총 동원령... 24시간 상황유지 ‘긴장’
서울 성동구, 가용인력 총 동원령... 24시간 상황유지 ‘긴장’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에 1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지역 확산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성동구는 즉시 대응체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약 494개소의 모든 공공시설 전면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성동구청 1층 공유도서관 책마루 휴관 모습
성동구청 1층 공유도서관 책마루 휴관 모습

또한 구 가용인력 총 동원령을 내리고 24시간 비상 상황 유지 활동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경유 민간시설도 3일간 운영 중단하고 집중 방역에 나설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현재 확진자 발생사실 및 조치내용, 예방수칙을 긴급재난문자와 소셜미디어(SNS), 현수막 등을 통해 전방위적 주민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며 “보건소 상담센터 인력도 기존 2명에서 5명으로 보강하며 인·허가 업무 등 최소의 민원 업무만 유지한 체 24시간 운영체제로 전면적인 대응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구는 교육청,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도 휴교와 격리자 관리, 감염환자 이송 문제 등에 대해 긴밀한 협의하고 있다.

한편 구는 공공시설 폐쇄에 따른 보육·돌봄 공백해소를 위해서도 어린이집 긴급돌봄 서비스 체제를 운영하고 경로식당 등 이용자들에게는 주 2회 즉석식품 등의 대체식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역 내 확진자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동능력을 총 동원해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