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폐쇄 '코로나19 비상'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폐쇄 '코로나19 비상'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19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부산 해운대 백병원이 폐쇄된 가운데 개금 백병원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의심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폐쇄됐다.

1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께 부산진구 개금 백병원을 방문한 70대 의심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가 진행됐다.

이날 백병원 측은 "본원은 전파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응급실을 폐쇄했으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20일 오전까지 폐쇄한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앞서 부산 해운대 백병원에서도 오전 11시 50분쯤 내원한 40대 여성 A씨의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가 보여 의료진이 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잔기침에 두통 증상을 호소했으며, 해외 방문 이력은 없어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병원 측은 "간호사와 의사, 응급구조사 등도 격리된 상태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전 직원의 응급실 출입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