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세윤-유세윤, 봉준호 패러디 "천재적인거 같아" 화답
문세윤-유세윤, 봉준호 패러디 "천재적인거 같아" 화답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코미디언 문세윤과 유세윤이 패러디한 봉준호 감독과 통역 샤론 최가 아카데미 시상식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유세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Parodysite'(패러디사이트)라는 글과 함께 봉 감독과 샤론 최를 패러디한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봉 감독 의상과 헤어스타일, 말투를 재연한 문세윤과 긴 머리를 하고 수첩을 들고 통역사 샤론 최의 모습을 흉내낸 유세윤이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출처=유세윤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유세윤 인스타그램

 

영상 속 문세윤은 "이제 내려가서 아직 반쯤 남아있는 비건 버거를 마저 먹도록 하겠습니다. 근데 혹시 근처에 맥도날드 있나요?"라고 말하자, 유세윤은 영어로 코믹하게 통역했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 당시 봉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를 인용하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멘트를 "가장 개인적으로 좋은 젓갈이 기장 창난젓이다"라고 패러디해 폭소케했다.

이에 봉 감독은 19일 귀국 보고 기자회견에서 '수상 소감이 엄청나게 화제가 됐다. 패러디도 많이 됐다'는 사회자 말에 "유세윤 씨는 참 천재적인 것 같다. 문세윤 씨도… 최고의 엔터테이너인 것 같다"는 말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