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석열, 검찰 소환조사 최소화 "형사 법집행 공백 없을 것"
윤석열, 검찰 소환조사 최소화 "형사 법집행 공백 없을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코로나19로 인해 검찰 차원의 조치방안으로 소환 조사 최소화 를 지시했다.

21일 대검찰청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윤 총장 지시에 따라 대검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고, 18개 검찰청에도 대응팀이 구성된다.  

이에 대검은 사건 관계자들의 접촉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구금시설 등으로 감염증이 확산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피의자와 참고인 등을 검찰 청사로 출석시켜 조사하는 일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특히 전날인 20일 윤 총장은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와 경북 청도지역 등을 관할구역으로 하는 대구지검에 '코로나 대응팀'을 구성하도록 지시하고, 대구고검 및 지검, 서부지청에 위생용품 등을 지원했다. 

현재 대구지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월 7일까지 의사 출신 검사 등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담대응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윤 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정부방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국가핵심 기능인 형사 법집행에 공백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대검은 지난 7일 각급 검찰청에 '감염병 확산방지 및 수사 등 단계별 대응 매뉴얼'을 전파하고 일선청별로 감염병 교육 및 응급대책 수립·시행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접견 중지 기관을 확대할 수도 있다"며 "직접 방문 대신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스마트접견'과 '화상접견'은 현재와 같이 시행한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 역시 코로나19의 교정시설 유입 차단을 위해 대구교도소 및 대구구치소, 김천소년·경주·상주·포항교도소와 밀양구치소 등 대구·경북지역 일부 교정시설 수용자의 접견을 24일자로 잠정 중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