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천지 기자회견 "코로나19 최대 피해자" 중국관련 해명 없어
신천지 기자회견 "코로나19 최대 피해자" 중국관련 해명 없어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23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신천지예수교회(신천지)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23일 김시몬 신천지 대변인은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와 국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깊은 유감"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성도들은 당국의 방역 조치를 믿고 일상생활을 해온 대한민국 국민이며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라고 말했다.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이어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으나 '신천지예수교회가 이 사태를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식의 보도가 계속돼 의도적인 비방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코로나는 중국에서 발병돼 대한민국에 발병한 것으로 신천지 성도에 대한 혐오와 근거없는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 사태는 정부와 신천지예수교회를 포함한 국민 모두가 협력해 해결해야 한다"며 "교회 측은 이번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신천지교회 측은 대구교회 성도 9294명과 대구교회를 방문한 성도 201명을 포함한 신천지예수교회 전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을 자제할 것을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신천지교회 측은 의혹을 제기했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 이 총회장이 참석했는지 여부, 중국 현지에 설립된 교회와 이번 대구교회 확진자 발생의 연관성 등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언급없이, 6분 가량의 입장문을 읽는 것으로 입장을 드러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