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국 유치원 초중고 개학 일주일 연기 '다음달 9일로' 변경
전국 유치원 초중고 개학 일주일 연기 '다음달 9일로' 변경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23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자 정부가 전국의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의 개학을 연기했다. 

23일 유은혜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이후 브리핑에서 "정부는 현재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할 수 있는 모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국민과 학생의 안전을 지키겠다"며 "다음달 2일로 예정된 일선 학교의 개학을 일주일간 연기한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학연기 조치 여부를 검토할 수 있다"며 "개학이 연기되는 동안 학부모들께서는 학생들이 학교밖 교육시설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각별히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전국의 모든 유·초·중·고교, 특수학교 및 각종학교의 신학기 개학이 당초 3월2일에서 일주일 연기된 3월9일로 변경됐으며, 교육부는 이번 일괄적인 개학 연기 조치 결정을 위해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각급 학교는 여름·겨울방학을 조정해 수업일을 우선 확보하고,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 범위(유치원 18일·초중고교 19일) 내에서 감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다만 개학 날짜와 상관없이 휴업 기간 동안에 교사와 교직원들은 학교에 출근해 신학기 학습 준비 등 업무는 정상적을 근무해야 한다.

이번 개학 연기와 관련해 우선 담임 및 학급 배정, 연간 교육과정 운영 계획 등을 학생과 학부모에게 안내하고, 가정에서 학생들의 온라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EBS 강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는 위생 수칙 및 시설방역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 후 안전한 환경에서 돌봄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며, 범정부적으로 맞벌이가정, 저소득층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현행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교육부장관은 감염증이 확산되는 경우 휴업을 명령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