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기업 대졸 신입 평균연봉 4천118만원…중기와 약1천300만원 ‘격차’
대기업 대졸 신입 평균연봉 4천118만원…중기와 약1천300만원 ‘격차’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2.2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이 4천118만원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2천840만원)과는 여전히 약 1천300만원 정도의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및 공기업/공공기관 총 684개사의 올해 신입직 평균연봉을 조사한 결과,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4천118만원으로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4천62만원) 보다 1.4% 인상된 수준이다.

 

사진출처=잡코리아
사진출처=잡코리아

 

중소기업도 올해 신입 연봉이 작년에 비해 소폭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올해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은 2천840만원으로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2천790만원)에 비해 1.8% 인상된 수준이다.

반면 올해 대기업(4,118만원)과 중소기업(2,840만원)의 신입직 평균연봉은 1천278만원의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1,272만원 차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여전히 약 1천300만원의 큰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 신입직 평균연봉은 공기업/공공기관에 비해서도 약 400만 원 이상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올해 공기업/공공기관의 전일제 정규직 신입 연봉은 평균 3천681만원으로 지난해 동일기업의 신입 연봉(3,642만원)에 비해 1.1%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공기업/공공기관의 신입직 평균연봉(3,681만원)은 대기업(4,118만원)보다 437만원 낮은 수준으로, 지난해(420만원 차이)에 이어 여전히 약430만원 안팎의 연봉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