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60대 중국인男 두번째 확진자 발생..."은평구 가톨릭 성모병원 간병인"
강동구, 60대 중국인男 두번째 확진자 발생..."은평구 가톨릭 성모병원 간병인"
  • 한동규 기자
  • 승인 2020.02.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서울 강동구에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24일 성내동에 거주하는 중국인 C(66)씨가 확진자로 편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C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은평구 가톨릭성모병원 간병인으로 근무하고 있다. 그는 병원에서 숙식을 하고 2주에 한 번 정도 귀가를 하고 있다. 또 2년 전 중국을 다녀온 후에 출국 이력은 없다.

방역 준비
방역 준비

C씨는 이날 0시10분께 확진판정을 받고 현재 국가격리병상으로 지정된 흑석동 중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구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즉각 대응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명, 자가격리자는 11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