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이원욱 "코로나19, 경제에 악영향, 추경 필요해"
민주당 이원욱 "코로나19, 경제에 악영향, 추경 필요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5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경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

25일 이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이 세계경제와 한국경제에 이미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다행히 야당도 추경 편성에 동의한다. 문제는 규모와 시기"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경제가 어려워지면 직격탄을 맞는 것이 민생경제다. 중견·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의 불안은 가중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불안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아이들을 보내지 않는 가정이 늘고 있다. 그 부담은 고스란히 유치원과 어린이집 부담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추경 규모에 대해 "모건스탠리와 노무라증권 등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한국경제 0%대 성장을 예측하기도 했다. 최소한 2%대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20조~25조원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시기도 늦어지면 안된다.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추경은 정부 예산을 국회에 제출한 지 100일 만에야 겨우 국회를 통과할 수 있었다. 야당의 끊임없는 발목잡기 때문이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민생은 망가지고 있다. 다우지수를 폭락시킬 정도로 한국의 코로나19 영향은 무섭다"며 "규모와 시기를 놓치지 말고 한국경제에 조금이나마 힘을 불어넣는 추경이 되길 바란다"고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