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 강제 역학조사, 이재명 "제 2의 대구사태 막기 위한 것"
경기도 강제 역학조사, 이재명 "제 2의 대구사태 막기 위한 것"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2.25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경기도가 로나 19 수퍼 감염지로 지목된 신천지 교회에 대해 강제 역학조사와 신도 명단 확보에 들어갔다. 

25일 경기도는 오전 10시 30분쯤 경찰의 협조를 받아 역학조사관 2명과 관계 공무원 40여 명을 과천교회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도는 "우한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 가운데 2명이 지난 16일 이곳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기 때문에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있어 역학 조사를 벌이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재명 경기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2의 대구 사태 막기 위해 신천지 과천본부 긴급 강제조사'라는 제목으로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이 예배의 출석 신도를 대상으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며 "실제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성남의 한 확진자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현장확인을 통해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을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며 "출석 현황을 확보하는 대로 철저하게 크로스체크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정부에 신도 전체 명단을 제공하기로 한 만큼 경기도의 조사에도 원활하게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관련 법에 따른 긴급행정명령을 내려 14일간 도내 신천지 관련 모든 시설을 강제폐쇄하고 일체의 집회를 금지하기로 했으며, 폐쇄명령 집행대상인 장소는 총 353곳이었다.

서울시 역시 신천지 교회를 코로나 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질병관리본부와 제보자 등 여러 경로에서 정보를 받아 파악한 결과 서울에는 신천지 관련 시설이 263곳 있다"며 "188곳은 강제 폐쇄와 방역을 마쳤다"고 전했다.

한편 과천 교회에서는 지난 16일 예배를 본 신도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이 곳에서 1만여 명의 신도가 예배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