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대구 4주 내 안정 전환”... 대구서 현장 지휘
정세균, “대구 4주 내 안정 전환”... 대구서 현장 지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심각 위기 단계의 중앙 컨트롤타워를 책임지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감염병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대구 상황을 4주 내 안정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 총리는 당분간 대구에 상주하며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지휘한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당분간 대구에 상주해 현장을 지휘하고 4주내 상황을 안정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당분간 대구에 상주해 현장을 지휘하고 4주내 상황을 안정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가진 정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주가 코로나19 대응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 사이 상당한 차이가 있다”며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주 내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겠다”며 “고강도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환자를 조기에 찾아 격리·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서는 검체 채취와 검사, 확진 후 입원까지 시차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며 “병상, 인력, 물품도 적기에 제공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환자가 계속 들고 있어 더 많은 (의료진)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정 총리는 또 마스크 수급에 대해서도 대구와 경북,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으로 배정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빠른 시간 내 전국 농협, 우체국 등 공적 유통망과 약국,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특히 대구·경북,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으로 배정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